《오래된 이야기》歌詞:by 李文世 MP3歌詞

《오래된 이야기》歌詞:

作曲 : 한밤
作詞 : 정미선
이젠 바람이 불어도
흔들지도 흔들리지도
무엇도 애타지 않는
눈물조차 마른 내가 되었지만
오늘처럼 이런 하늘이면
멀리서 불러보는 이름
다시 만날 수는 없다 해도
들리지 않아도 말하고 싶어
넌 혼자 울지 않길
넌 나를 잊기를
뒤돌아보지 않기를
이 마음 사랑이라 해도
사랑이 아니라 해도
끝내 변하지 않을 얘기
쏟아지던 비가 그치고
쌓였던 눈이 녹아도
나는 변하지 않네
나의 사랑은 고인 물처럼
계절을 모두 녹이며
그 자릴 맴돌아
희미해도 사라지지 않아
손끝에 남아 있는 기억
다시 만날 수는 없다 해도
들리지 않아도 말하고 싶어
넌 혼자 울지 않길
넌 나를 잊기를
뒤돌아보지 않기를
이 마음 사랑이라 해도
사랑이 아니라 해도
끝내 변하지 않을 얘기